메타데이터
항목 ID GC04801999
한자 李志定草書醉詠九絶
분야 역사/전통 시대,문화유산/유형 유산
유형 유물/서화류
지역 서울특별시 강남구
시대 조선/조선
집필자 이현진
[상세정보]
메타데이터 상세정보
제작 시기/일시 1647년연표보기 - 이지정 초서 취영구절 제작
문화재 지정 일시 2010년 10월 25일연표보기 - 보물 제1668호 지정
현 소장처 이지정 초서 취영구절 - 서울특별시 강남구
성격 서첩
작가 李志定
서체/기법 草書
소유자 조창현
관리자 조창현
문화재 지정 번호 보물 제1668호

[정의]

서울특별시 강남구에 있는 조선 시대 서첩.

[개설]

이지정(李志定)[1588~1650]이 초서(草書)로 쓴 ‘취영구절’에 대한 서첩이다. 서첩의 말미에 있는 낙관에 ‘정해하구월십칠일동주위환어정주인옹취영구절청선서(丁亥夏九月十七日東州爲喚魚亭主人翁醉詠九絶聽蟬書)’라고 쓰여 있다. 여기서 정해년(丁亥年)은 1647년(인조 25)이고, 동주(東州)는 이조판서 이수광(李睟光)의 아들인 이민구(李敏求)[1589~1670]의 호(號)이다. 환어정주인(喚魚亭主人)은 누구를 가리키는지 정확하지 않고, 청선(聽蟬)이지정의 호이다. 따라서 1647년 9월 17일 동주 이민구가 환어정주인을 위해 ‘취하여 읊은 아홉 수 절구[醉詠九絶]’를 짓고, 이지정이 썼다는 뜻이다. 좌찬성 이상의(李尙毅)의 아들인 이지정은 초서와 예서(隷書)에 능했으며, 고산(孤山) 황기로(黃耆老)로부터 서법을 수학하였다.

[형태 및 구성]

전체 1첩으로 되어 있다. 현재 서첩에는 일곱 수만 실려 있지만 뒤쪽에 오언절구 4수가 더 실려 있다.

[특징]

소품이긴 하나 대폭처럼 확대하더라도 필세가 조금도 흔들리지 않는 활달한 필치이다. 취영구절은 17세기의 초서 명필인 청선 이지정의 서풍을 잘 대변해주는 서첩이다.

[의의와 평가]

고산 황기로의 서풍을 계승하면서도 활달하고 거친 필법을 구사한 이지정의 독특한 개성이 돋보이는 서첩으로, 서예사 연구 자료로서의 가치가 크다. 2010년 10월 25일 보물 제1668호로 지정되었다.

[참고문헌]
  • 문화재청(http://www.cha.go.kr)
  • 한국고전종합DB(http://db.itkc.or.kr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