『상지은니대방광불화엄경 주본』 권4
메타데이터
항목 ID GC04800469
한자 橡紙銀泥大方廣佛華嚴經周本卷四
분야 종교/불교,문화유산/기록 유산
유형 문헌/전적
지역 서울특별시 강남구
시대 고려/고려 후기
집필자 강호선
[상세정보]
메타데이터 상세정보
문화재 지정 일시 2010년 10월 25일연표보기 - 보물 지정
소장처 상지은니대방광불화엄경 주본 권4 -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827[신사동 628-8]지도보기
성격 사경
행자 장당 6행 17자
문화재 지정 번호 보물 제 1665호

[정의]

서울특별시 강남구 신사동 코리아나화장박물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고려 후기 제작된 『화엄경』 사경

[개설]

상수리나무 열매로 물들인 갈색 종이를 상지라고 한다. 이 사경은 갈색의 상지에 『대방광불화엄경』 권4 세주묘엄품을 은으로 쓴 것이다. 『화엄경』 한역본은 60권본, 80권본, 40권본이 유통되었는데, 그 중 본 자료는 당에서 실차난타(實叉難陀)가 한역한 소위 주본(周本)을 저본으로 하였다. 원래는 80권이 모두 사성되었을 것으로 추정되나 현재는 1권만 전하고 있다. 2010년 10월 25일 보물 제1665호로 지정되었다.

[형태/서지]

갈색으로 물들인 종이에 은니로 글씨를 썼으며, 장정은 절첩장, 1권 1책이다. 한 장에 6행 17자씩 해서체로 글씨를 썼으며, 원형이 거의 온전하게 잘 보존되어 있다. 표제는 중앙에 장방형의 구획을 만들고 그 안에 경명(經名)과 권차(卷次)를 금니로 필서하였다.

[구성/내용]

본 사경은 『화엄경』 권4 세주묘엄품(世主妙嚴品)을 사경한 것으로 부처님이 정각을 이루자 도량이 장엄되고 보살대중과 39화엄성중들이 회상에 모여 찬탄하는 내용으로 이루어져 있다.

[의의와 평가]

상지에 은니로 쓰인 사경은 국내에 모두 10여점만 전하고 있어 드문 작례에 속한다. 사성기와 변상도가 없으나 다른 사경들과 비교해 봤을 때 14세기 중반이나 후반 조성된 것으로 볼 수 있어, 고려 시대 사경을 연구하는데 도움이 되는 자료이다.

[참고문헌]