일원동 불국사 석불좌상
메타데이터
항목 ID GC04800350
한자 逸院洞佛國寺石佛坐像
분야 종교/불교,문화유산/유형 유산
유형 유물/불상
지역 서울특별시 강남구 광평로10길 30-71
시대 고려/고려 후기
집필자 강호선
[상세정보]
메타데이터 상세정보
제작 시기/일시 고려 후기 추정
문화재 지정 일시 2007년 5월 10일연표보기 - 서울특별시 문화재자료 제36호 지정
현 소장처 불국사 약사보전 - 서울특별시 강남구 일원본동 442지도보기
성격 불상
재질
크기(높이) 79.5㎝
소유자 한국불교태고종 불국사
관리자 한국불교태고종 불국사
문화재 지정 번호 서울특별시 문화재자료 제36호

[정의]

서울특별시 강남구 일원본동 불국사 약사보전에 봉안된 고려 후기의 불상.

[개설]

고려 말기에 세워진 것으로 알려진 일원동 불국사 약사보전에 봉안된 석불좌상으로 2007년 5월 10일 서울특별시 문화재자료 제36호로 지정되었다. 불상이 조성된 내력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없어 조성 시기를 정확하게 알 수는 없다.

석불 발견 및 불국사 봉안과 관련된 전설이 전하고 있는데, 이 전설에 의하면 인근 마을에 농부가 논을 갈던 중 땅속에서 발견했고, 주변의 큰 절로 옮기려 했으나 불상이 움직이지 않아 다시 약사절 즉 지금의 불국사로 옮기려 하니 지푸라기보다 가벼워져 절에 봉안했다고 한다. 불상이 발견되었다고 하는 논을 부처논, 그 옆에 흐르던 실개천을 부처내라 부른다.

[형태]

돌에 불상을 새긴 뒤 호분을 칠한 석불좌상으로 전체 크기는 79.5㎝이다. 몸에 비해 얼굴이 크고 나발과 계주가 표현되어 있다. 두꺼운 대의를 우견편단으로 착의하였고 선정인(禪定印)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.

[특징]

이 불상은 약사불로 믿어져 왔으나 고려 시대의 약사불 도상과는 차이가 있어 원래는 아미타불로 조성된 것으로 보는 견해도 있다.

[의의와 평가]

이 불상은 고려 시대 불상의 형식을 계승하고 있으나 머리와 신체의 비례가 어색하고 형식적이고 투박한 옷 주름 조각 등으로 미루어 고려 말기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된다. 여러 차례 새로 칠하고 보수되어 원래의 모습을 유지하고 있지는 않지만, 고려 후기 석불조각의 지방양식을 잘 보여주는 사례이다.

[참고문헌]